오피니언

> > 오피니언

포항시 대중교통 근본적인 운영 체계 검토 필요

작성일 : 2021-10-29 10:49 수정일 : 2021-10-29 10:49 작성자 : 손상욱 기자 (wook3636@hanmail.net)

㈜코리아와이드 포항 시내버스의 노사는 28일 오후 5시 지방 노동위원회의 조정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노조 측이 불법 파업을 예고하자

 

포항시는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29일부터 전세버스와 응답형 택시를 투입한다는 안내문자를 28일 오후 11시 39분 (시내버스 파업 안내 ) 시민들에게 발송 하였서나  

 

밤사이 노사 간 합의점을 찾았는지  29일 오전 5시 파업을 잠정 철회 정상 운행한다고 밝히면서도 잠정이라며 노사 측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잠정 합의 운행 중인 포항 시내버스)

 

노조 측은 지난 8월부터 명절휴가비 신설 하계휴가비 인상 자녀의 대학 학자금 지급과 시급의 12% 인상 (월 45만 원)을 요구하면서

 

지난 27일까지 총 12차례의 교섭을 시도했으나 27일 노조 측이 결렬 선언을 하고 28일 지방 노동위원회에 조정신청을 받았다.

 

이에 시는 시민들에게 시내 전 지역에는 전세버스 200대와 읍면 지역에는 수요응답형 택시 30대를 도입해 시민 수송에 대비 이용 요금은 모두 무료로 임시 대책을 세웠다.

 

한편 200여 대를 보유한 버스회사는 년 포항시로부터 300억 원이 넘는 보조금을 받고 포항 전 지역을 운행하며

 

이 회사의 자회사는 2020년 7월부터 40여 대(포항시 구매)의 전기버스로 지선 노선을 운행하는데 아침저녁 외는 승객이 거의 없는 기사 홀로 운행되는 현실을 감안

 

시민의 발을 인질 삼아 몽니를 부리는 버스회사의 방만한 운영실태와 지선 노선 버스 운행등 대중교통 전반에 근본적인 대책이 요구된다는 여론이 일고있다..(영남인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