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포항뉴스

영남포항뉴스

> > 영남포항뉴스

포항시 북구 청하면 만세운동 재현

청하면사무소

작성일 : 2019-03-12 18:06 작성자 : 강병철 기자 (wb91203@hanmail.net)

- 100년 전 그날, 청하장터에 대한독립 만세 함성 울려 퍼져!

- 청하장터 3.12 만세시위는 포항의 독립운동사의 시작!

청하면 만세운동 재현 현장
청하면
청하면사무소 전경


포항시 북구 청하면이 12일 출향인사와 주민 등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2회 청하면민의 날 및 청하장터 3·12 만세운동 재현행사를 거행했다.

포항시 북구 청하면은 삼국시대 때부터 고구려 아혜현이라 불리운 유서 깊은 고장으로 일제강점기인 1919년 3·1만세 운동이 전국 각지에서 번질 때, 청하에서도 3월 12일 청하장날을 기해 청하장터에서 애국지사 23인을 선봉으로 만세운동이 일어났다.

100년 전 그날 규합된 동지와 시장에 모인 군중들은 일제히 대한독립만세를 외쳤으며, 함성은 덕성리 일대로 울려 퍼졌다. 곧바로 일경이 달려와 총검으로 위협하며 군중을 해산시키고 23인의 애국지사를 체포했다.

박은식의 『한국독립운동지혈사』에 의하면 청하의 만세시위는 2회, 참가인원은 500명, 부상자 수 50명, 피검자 수 40명으로 기록되어 있다.

청하면은 만세운동을 선도한 의사들의 숭고한 애국 애족 정신을 기념하기 위해 2008년부터 매년 3월 12일을 ‘청하면민의 날’로 제정하고 기념행사를 이어오고 있다.

이날 행사는 오전 9시30분부터 위령제, 만세운동 재연 퍼레이드, 면민의 날 기념식, 윷놀이 등 민속놀이 대회, 주민화합 한마당 순으로 진행됐다.

기념식의 하이라이트는 청하면사무소에서 청하장터까지 이어지는 100년전 청하장터 만세운동을 그대로 재연한 3.12 만세운동 재현 퍼포먼스였다.

독립의사 유가족, 기관 및 단체장, 청하초등학교와 청하중학교 학생 120명, 주민 등 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참가자들은 선열들의 독립의지를 되새기고자 만세를 부르며 시가지 행진을 했다.

이승헌 청하면장은 “3.1절 100주년의 해를 맞아 23인 선열들의 숭고한 애국애족 정신은 청하면의 자랑으로 영원히 후손들에게 계승되어야 한다.”며, “많은 면민들과 출향인사들이 참여하는 면민의 날을 통해 애국심을 되새기고 주민들이 화합하고 소통하는 의미있는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청하면사무소 경내에는 관리를 칭송하는 기념비가 많이 보존되어 있다. 청하는 본래 훌륭한 관리를 배출하였으며, 애향심이 높은  지역주민들의 노력으로 오늘에 이르렀다. 오늘의 이러한 행사가 청하면 지역주민의 발전을 위한 밑거름이 되어 애향심과 애국심이 후손에 계승되는 문화전통을 잘 살려나가길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