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포항뉴스

영남포항뉴스

> > 영남포항뉴스

포항시 쓰레기 열병합 에너지 발전소 시한 폭탄

오천 제철 문덕 주민들 환경문제로 가동 중단/폐쇄 강력 요구 시위 반발 거세

작성일 : 2019-05-15 10:11 수정일 : 2019-05-15 20:46 작성자 : 손상욱 기자 (wook3636@hanmail.net)

 

포항시 생활폐기물 에너지화 시설(SRF)물이 시한폭탄이 되고 있다.

시설물이 들어선 남구 오천읍 청림 제철 동 주민들은 열병합발전소(이하 발전소)가

쓰레기 소각 시 완전연소가 되지 않고 미세먼지 다이옥신 등의 발암물질들이 배출된다며 가동중단을

요구하고 나셨다.

 

(4월17일 제철동 주민들 발전소 앞 시위)

 

발전소는 2000년 5월부터 대송면 옥명리 일대 4공단을  입지로 추진 2003년 4월 동양 에코 주변을 부지로

지정되자 박칠용(포항시 의원)주민 대책위원장 외 주민 다수는 그해 10월경 당시 정장식 포항시장을 찾아 부지

부당성과 법정소송 등 인근 주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공사가 진행 시험가동을 거쳐 지난 2월 달에

준공식도 하지 않고 3개월째 가동 중이다.

이에 주민들은 악취와 분진 환경문제들을 지적하며 발전소 가동중단을 넘어 완전 폐쇄를 주장하며

반발하고 있다.

 

동별 저마다 대책위를 구성했는데 제철 동 주민들은 지난 4월 17일 발전소 앞에서 시위 자리에

안승도 자원순환 과장은 주민 요구사항과 조례 등 향후 시의 입장을 설명하며 주민들을 설득했다.

 

이런 가운데 오천읍 읍민들이 들고 나셨다

이들 역시 대책위를 구성  읍민들에게 환경의 심각성을 알리고  시위 서명운동 촛불 집회 등을 통해

가동중단 완전 폐쇄 이전을 요구하며 오는 18일 저녁 7시 오천 수변공원 6월 10일 포항시 청사 앞에서

대규모 촛불 시위를 준비하고 있다.

 

(오천 주민들 촛불시위)

포항인 뉴스도 2회(4월 14일/18일)에 걸쳐 소각장 관련 영상으로 보도했다.

 

소각장 부지 선정/설치 과정/시설물/환경문제들을 보면

포항시는 호동 생활 쓰레기매립장의 수용 한계를 감안 매립에서 소각 발전 에너지화로 전환 하는 과정에서

소통 부재로 인해 주민들과 마찰을 빗었다.

 

가동중단의 요구 원인 중 입지 선정도 있지만 34미터의 굴뚝이 말썽이다.

발전소 인근이 비행 고도제한 구역으로 군부대와 협의 과정에서 최고 높이를 그렇게밖에 할 수 없어 저감시설과

굴뚝 상단에 송풍기를  설치 환경문제를 해결했다지만 주민들은 그러하지 않다는 것이다.

 

이에 안,과장은 "굴뚝 높이에 대한 적정성은 검토을 했고 송풍기와 산지의 대기 확산 특성을 반영하여 적합성이

검증이 되었고 '다이옥신' 수치는 하반기에 공개 하겠다"고 말한다.

 

(4월17일 주민 시위에 답하는 안,과장)

 

전문가들에 의하면 굴뚝의 높이를 대기역전현상(지표가 냉하면 지상의 대기 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대기오염 가중을 일컬음)을 감 안 평균 150~200미터의 높이가 되어야 함에도 턱없이 낮자 포항시는

굴뚝에 4대의 송풍기를 달아 배출가스를 80미터 상공으로까지 올라 보낸다고 하지만 주민들은

말도 안되는 소리라며 반발하고 있다.

 

포항시 SRF 시설은 주민들이 거주하는 인근의 야산 골짝에 발전소만 있다.

주변을 공원화하고 편의시설(목욕탕 헬스장)등 친환경 발전소로 조성한 인근 경주시는 모범사례로

부러움을 사고 있는 반면 환경 전문가들은 발전소 주변이  공장들이 있는 데다  굴뚝이 낮아

대기역전현상이 이어질 경우 환경을 우려한다.

 

준공 전 굴뚝이 문제로 지적됐다.

비행 고도에 묶이자 시는 "다른 지역 발전소 시설보다 한 단계 더 공정 과정을 거쳐 정제된 쓰레기를

섭씨 850~900도의 온도로 완전연소로 대기 배출허용 기준치보다 60% 전후  높이는 저감의 친환경적인

과정을 거친다"고 하지만 주민들은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주장한다.

 

대기로 배출되는 유해물질은 질소/ 황산화물을 비롯 먼지, 염화수소, 다이옥신 등으로 알려진다.

특히 쓰레기(산업폐기물)소각장에서 나오는 다이옥신은 발암물질로 환경오염의 대표로 지적된다.

 

국․도비를 포함한 건설보조금 594억 원과 민자 698억 원의 총사업비 1,292억 원이 투입된 발전소는 

한국환경공단이 건설사업관리를 하고 포스코 건설(30%), 미래에셋자산운용(70%)이 공동출자된  

민자사업(BT0 방식)으로 15년간 운영된다.

 

하루 500톤의 생활폐기물로(환경부의 “폐자원 및 바이오매스 에너지 대책”에 의한 전국 8대 권역 14개

환경 에너지타운 조성 계획에 따라 영남권 포항+'영천 50여톤') 기계적 전처리(파쇄, 선별 등)를 거쳐

1일 270톤의 비 성형 고형연료를 만들어 이 연료로 발전용 전용 보일러를 가동해 생산된 전력은 전량

전력거래소에 판매하여 수익을 창출하는 친환경적인 폐기물 에너지화 사업이라고 가동 전 홍보 했던 발전소가

지금은 환경문제로 주민들로부터 가동중단을 넘어 폐쇄를 요구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오천읍 박칠용 더불어 민주당 포항시 의원은

지난 3월6일 258차 임시회에서 발전소 관련 질의등 활동이 돋보인다.

 

포항시민 이라면 발전소 인근 주민과 함께  발전소 문제에 관심을 가져야 하겠고

포항시도 모범 사례가되고 타 지역 관계자들이 벤치마킹하는 옆 동네 경주시의 소통 행정을 배워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