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포항뉴스

영남포항뉴스

> > 영남포항뉴스

포항 소각장(SRF) 근본적 해결책을 찾아야..

비대위 강도 점점 높아 /포항시 시의원 2명 주민 소환제 가동

작성일 : 2019-07-28 19:35 수정일 : 2019-07-28 19:35 작성자 : 손상욱 기자 (wook3636@hanmail.net)

포항시 남구 호동 생활폐기물 에너지화 시설(SRF)

가동 중단을 외치는 목소리가 높다.

 

소각장 비대위는 수차례 집회와 촛불시위 기자회견

포항시 청사 소각장을 찾아 반대 시위를 이어나가면서

급기야 이 지역 시의원 2명을 주민소환까지 진행하고 있어 결과가 주목 된다.

 

(주민소환 대상자는 오천 지역구 이나겸 / 박정호 시의원)

 

이에 맞서 포항시는 행정을 총동원 소각장 관련해 대처하고 있으나

이들의 의지는 더 거세질 전망이다.

 

(지난 7월 호동 소각장(SRF) 정문 앞)

 

이들은

유해물질이 법적 기준치 이하라도 장기간 흡입하면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주장이며

소각장 설치 장소의 부당성을 지적한다.

직선거리로 700여m에 포항 인덕초등, 약 1.3㎞ 거리엔 구정초등학교가 있다는 것

 

소각장 비대위 관계자는“아무리 법적 허용치 이하로 배출된다 해도

면역력이 약하고 한창 자라는 아이들이 다니는 학교 가까이 짓는 게 말이 되느냐”며

“SRF가 있는 호동 옆 오천읍만 해도 주민 수가 5만7,000명이 넘는데

대단위 주택단지에 생활 쓰레기 처리시설을 만든 것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한다.

 

여기에 굴뚝도 말썽이다.

비행 안전구역이라 고도제한에 걸려 100m 이상 돼야 할 굴뚝 높이가 34m라

오염물질이 주거지역으로 퍼진다는 것.

 

(비대위의 가동 중단과 이전을 요구 받고있는 지난  2월18일 가동 한 호동 소각장 )

 

이에 대해 소각장 운영사는 “굴뚝 높이가 낮은 것은 사실이다.

송풍기(1대)로 배출가스를 160여 m 높이까지 쏘아 올리는 등 보완책을 마련했다”고 대응한다.

이에 주민들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실험을 해서 확인하자고 맞선다.

 

송풍기는 소각장 연소 시설물 외부에 설치되어 불이 세게 연소하는 정도의 역할이지

34미터에서 나오는 유해물질들을 100여 미터 이상 공중으로 올라가도록 하는 것은 아니라 본다.

 

이런 가운데 지난 6월 오천읍 사무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도 도의원 주관하에

소각장 관련자(경북도/포항시/SRF 측 대표/비대위)가 참석 1시간 30여 분 동 안 자리를 가졌다.

 

(가운데 인사말 하는 이재도 도 의원)

 

이 자리 에서 이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 이 자리는 누가 누구를 탓하고 결론을 내는 것이 아니고

서로의 입장을 설명하고 의문점도 묻고 길을 찾아보자는 뜻에서 마련 했다"며 모임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 의원은 이날 나온 몇 가지 의견들을 마무리 발언에서 정리한 것들을 보면 

@ 소각장 주변 대기 환경을 우선 측정해 보자

@ 이 의원은 도 차원에서 예산을 마련 환경 전문 기관에 용역을 의뢰

소각장을  중심해서  고도 거리 동네별 등 세밀하게  주민 건강도 항목에 포함

실사 합리적이고 공정성 있는 자료를 확보하자

@ 경북도 동부청사에 소각장 담당 직원 파견을 건의 하자며

해법을 찾아보자는 유익한 자리가 된다는 반응 들이다.

 

한편 공무원의 보신주의를 보면

포항시 공무원들 가운데 법적 하자가 없는데도 예상되는 주민들 간의 마찰을 사전 피하기 위해

혐오시설(장례,매립장 소각장 하치장 폐기물 우사 돈사 등등)을 신축할시

인근 주민들의 동의서를 받는 행정 편의를 내 세운다는  최근의 주민 제보도 있다.

 

사소한 개인의 것도 이러는데 하물며 막대한 국가 예산과 

시 행정의 숙원사업을 시기와 공기에 쫓겨 지금의 사태를 오게 한  것은

책임을 물어야 하며 어떠한 명분도 환경과 주민 건강이 우선이다는 반응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