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사람

동정

> 사람과 사람 > 동정

(21대 총선) 강훈 예비후보

'울산 사건' 공소장 비 공개는 명백한 선거 개입 / 국민 귀 막으려는 꼽수

작성일 : 2020-02-10 08:41 수정일 : 2020-02-10 08:41 작성자 : 손상욱 기자 (wook3636@hanmail.net)

“울산사건 공소장 비공개는 또 다른 선거개입”

총선 기간 국민 귀 막으려는 ‘꼼수'

"사건기자 25년만에 처음 봐”

 

강훈 자유한국당(포항 북구) 예비후보는 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 관련 공소장을 비공개한 것에 대해 “잠시나마 국민의 귀와 눈을 막아,

(강훈 예비후보)

 

여당의  총선을 도와주려는 또 다른 선거개입”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울산에선 청와대와 경찰이, 지금은 법무부가 노골적으로 여당을 지원하고 있다는 것.

 

강 예비후보는 “공개 재판의 원칙에 따라 울산 사건 관련자들의 혐의는 앞으로 열리게 될

재판 과정에서 다 공개될 수밖에 없다”며 “그런데도 법무부 장관이 공소장 공개를 막는 것은

4.15 총선을 앞두고 여당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여론을 일시적으로 차단해 보려는 비열한

꼼수”라고 말했다.

 

이 사건 재판이 본격적으로 열리려면 수개월이 걸리는데, 그 기간만이라도 범죄 혐의

공개를 막아 여당 총선을 도와주려 한다는 주장이다.

 

조선일보 논설위원 출신의 강 예비후보는 조선일보 법조팀장, TV조선 탐사보도부장 등을

지내면서 많은 특종 기사를 썼으며, 기자 시절 검찰과 법원을 주로 담당했다.

 

강 예비후보는 “사건 기자 25년을 했지만 공소장이 공개되지 않는 사건은 이번이

처음본다”면서“아마 공소장에는 국민들이 알면안되는 치명적인 내용이 들어있는 모양”

이라고 꼬집었다.

 

강 예비후보는 지난 4일 자유한국당 포항 북구에 공천 신청서를 접수하고

선거사무소는 구 중앙초등학교(현 북구 청사 공사중) 맞은편 청라빌딩 4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