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포항뉴스

영남포항뉴스

> > 영남포항뉴스

이강덕 포항시장.. 상습 침수 피해 지역 현장 점검

창포동 두호시장 일대 / 펌푸장 시설

작성일 : 2020-07-10 06:31 수정일 : 2020-07-10 06:46 작성자 : 손상욱 기자 (wook3636@hanmail.net)

지난해 태풍 ‘미탁’ 침수피해지역 현장점검, '재발 방지 당부'

 

이강덕 포항시장은 9일 저지대 상습침수지역인 창포동 두호시장을 방문 침수대책사업 진행 상황 및 저지대 침수지역 사전 방지대책을 점검했다.

 

(사진 좌 이강덕 시장 : 포항시 제공)

 

두호시장 일대는 2019년 10월 태풍 ‘미탁’ 내습 시 시간당 59.4mm/hr의 집중 호우로 외부 우수가 저지대 주변 상가 및 주택으로 유입되어, 다른 지역 보다 침수피해가 컸다.

 

시는 이를 해소하고자 686백만원의 예산을 투입 지난해 11월부터 침수대책사업을 추진하고, 우수관로 개량과 간이 펌프시설 설치공사 등 3건을 시공 중에 있으며, 두호시장 일원의 상습침수를 근본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침수원인 분석 및 대책수립 용역을 현재 추진 중이다.

 

또한, 집중 호우 시 이동식 대형양수기의 원활한 확보를 위해 양수기업체와 단가 계약를 통해 기상 특보 발령 시 저지대 상습침수지역에 이동식 대형양수기 및 긴급 준설차를 사전 배치하여 침수피해를 최소화 한다는 계획이다.

 

이,시장은 현장 점검을 함께한 “지역주민과 창포동 자율방재단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히 유의하여 침수대책사업을 조기에 마무리하고, 침수피해 방지 등 시민의 재산과 생명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