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포항뉴스

영남포항뉴스

> > 영남포항뉴스

포항 지역 이산화탄소(CO 2) 저장 사업 현 주소는 ?

육상/해상 , 2개소 2019년 5월 에 중단 / 예산 15억 원 책정 철거및 가동 여부 2023년 결정

작성일 : 2020-09-24 22:00 수정일 : 2020-09-24 22:31 작성자 : 손상욱 기자 (wook3636@hanmail.net)

포항은 지금 산고(産苦) 중이다. 지진/ 코로나 19 / 환경 오염 (음 폐수 산업폐기물 증설 생활 쓰레기 등등)으로 진통을 거듭한다 흥해 지진은 3년여 끝에 시행령이 마련되어 어느 정도 벗어나고 있다. 남은 것은 복구/ 도시재생과 지열발전 시설물 철거/보존 여부 등 뒷 정리다.

 

코로나 19는 전국 상황이지만 최근 포항지역에서 확진자가 연일 발생 시와 시민들은 차단에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 오천지역 환경문제는 근본적 해결책(SRF 가동 중단 및 이동)이 마련되지 않고는 진행형은 불 보듯 뻔하다.

 

하나 남은 것은 흥해 지진 이후 알려진 포항시 북구 영일대해수욕장 앞바다 약 5키로 해상에 설치된 '포항 분지 해상 이산화탄소(CO2) 지중 저장 실증사업 플랫폼' 이다. 처음 접한  시민들은 이런 시설이 코앞에 있었나 시설물 존재도 몰랐다며 흥해 지진 이후 다 들 놀랬다.

 

육지에는 지열발전소를 가동했고  바다에는 가스를 저장하고 있었다. 이에 지열발전소가 사고가 나자 바다에 있는 이산화탄소 저장시설도 위험하다며 포항시는 산업통상자원부에 2017년 12월에 1차 잠정 중지요청에 이어 2018년 2019년 연이은 폐쇄를  건의 2019년 5월 가동을 멈춘 채 현 시설물만 해상에 있다.

 

이산화탄소 저장은 정부가 국책사업으로 국내 전역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해상과 육상에 저장하는 시설로 포항지역에는 육상은 남구 장기면 학계리에 해상은 영일만 앞바다에 사업이 추진됐다.

 

장기면은(사진 1) '이산화탄소 처리 연구개발센터'란 명칭을 달고 지하 1천100미터 계획을 세워 800여 미터를 굴착 도중 포항시의 요청으로 현재 폐공 이산화탄소 저장 없이 시설물만 남아있다 

 

(사진 1  다음 켐처 / 장기면 학계리 시설물들)  

 

영일만 해상(사진 2)은 1개의 공이 해저 750~820여 미터까지 구멍을 뚫어 충남 보령 화력발전소서  나온  이산화탄소 100톤이 주입 저장된 상태에 중단됐다. 당시 학자들 간에도 지진 확률을 놓고 의견이 분분했는데  이 시장과 시민들은 철거와 중단을 강력요청해 2개소 모두 2019년 5월 사업이 중단 시설물만 있다.

 

(사진 2 다음 캡처 영일만 앞바다 해상 시설물)

 

이에 포항시 담당 공무원은  "산업통상부에서 올해에 예산 15억 원이 책정  2023년까지 사후 관리 방안(철거 또는 가동 등 최종 확인)이 나올 때까지 소통하겠다“고 한다.

 

한편   CO2 지중 저장시설은 정부가 온난화의 주범인 CO2를 감축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정부가 국내 CO2 포집 기술과 연계된 CO2 지중 저장시설 상용화 촉진 기반 마련을 위해 지난 2011년 국내 최초로 포항에서 실증사업을 추진했는데

 

장기면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 2011년 11월 사업비 280억 원을 들여 국내 육상에 1만t급 CO2 지중 저장시설 실증연구를 위해 시작했다.
수행기관은 한국지질자원연구원으로  지난 2017년 11월 가스주입 관정  800m 정도 굴착하다  흥해 지진 이후 포항시민과 포항시의 중지요청에 폐공 상태다.

 

영일만 앞바다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석유공사 등을 수행기관으로 244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2019년 말까지 연간 5000t, 최대 1만t의 CO2를 주입할 계획하에  2013년 8월 시공 2016년 12월 1개 공 800여 미터 굴착 완료  지난 2017년에  CO2 100t을 시험 주입했으나 11·15 흥해 지진 이후 모든 작업이 중단된 채 시설물만 남아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