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상

> 오피니언 > 단상

덕향만리(德香萬里)

작성일 : 2021-01-06 18:53 수정일 : 2021-01-06 18:53 작성자 : 손상욱 기자 (wook3636@hanmail.net)

영남인 시사 

2021년 1월 달 '문화 싸롱' ( 독자 코너 / 좋은 글 中 에서)

 

오동나무는 천년을 묵어도 그 속에 노래를 지니고 있고 / 매화는 평생 추위와 살아도 향기를 잃지 않고

 

​( 태백산 촬영)

 

달빛은 천 번 이즈러져도 원래 모양은 남아 있고 / 버드나무 줄기는 백 번 찢어내도 또 새로운 가지가 난답니다.

(태백산 촬영)

 

이렇듯 사람도 누구나 그 사람 만이 지니고 있는 마음씨가 있습니다. 없으면서도 남을 도우려고 하는 사람 / 자기도 바쁘지만 순서를 양보하는 사람

어떠한 어려움도 꿋꿋하게 이겨 내는 사람 어려울 때 보기만 해도 위로가 되는 사람 어려움을 함께 해결해 주려는 사람 나의 허물을 감싸 주고 나의 미흡한 점을 고운 눈길로 봐주는 사람

(포항시내 꿈틀로 청포도 다방에서 5일 부터 2월 6일 까지 사) 한국 예술문화 단체 총 연합회 포항 예총 회장 류영재  작가의 소나무를 주제로 한 개인 미술전이 열리고 있다.)

 

자기의 몸을 태워 빛을 밝히는 촛불과도 같이 / 상대를 배려하고 도움을 주는 사람 /  인연을 깨뜨리지 않는 사람 /  이렇게 삶을 진실하게 함께 하는 사람은 잘 익은 진한 과일향이 나는 사람입니다.

 

그런 마음 / 그런 향기 / 그런 진실 .. 향수를 뿌리지 않아도 촛불을 켜지 않아도 넉넉한 마음과진한 과일향이 풍기는 그런 사람이 되었으면 참 좋겠습니다.

 

꽃의 향기는 백리를 가고 / 술의 향기는 천리를 가지만 / 덕의 향기는 만리를 가고도 남는다고 합니다. "우리 모두가 변함없는 덕향만리(德香萬里)를 지녔으면 좋겠다"고 독자는 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