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포항뉴스

영남포항뉴스

> > 영남포항뉴스

이철우 지사, 행정통합 위해 의견수렴 광폭 행보

작성일 : 2021-03-11 10:34 작성자 : 박상원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경산시를 방문하여 도민과 대화를 하고 있다. ⓒ 경상북도)

 

[영남인시사] 이철우 경북지사가 대구경북 행정통합 알리기에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이는 지난 2일 대구경북 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에서 '대구경북 행정통합 기본계획'(초안)이 나오고 그동안 공론 훼손을 우려, 시도지사에게 당부했던 행정통합 관련 목소리 자제요청을 풀면서 시작됐다.

 


10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부터 경산시를 시작으로 시·군을 순회하며 대구경북 행정통합 현장 간담회를 매주 1회씩 개최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이슈 등으로 다소 지체된 행정통합 공론화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 주민과의 직접적인 소통을 통해 여론을 확인하고 주민투표 결정에 참고하기 위해 추진된다.

 



또 현장 간담회에서 도민들이 제안한 다양한 의견들은 공론화위원회 전달, 기본계획(최종안)에 적극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첫 간담회는 10일 경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이경곤 도 정책기획관은 △대구경북 행정통합 논의 배경 △ 행정통합의 필요성과 해외 사례 △행정통합 기본구상 △부분별 발전전략 △주요 쟁점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질의 및 답변 시간에서 이 지사가 직접 진행을 맡아 행정통합 비전, 권역별 발전전략 뿐만 아니라 통합 정부 명칭 및 청사 입지, 시·도 재정문제 등의 다양한 의견에 대해 참석자들과 활발한 토의를 펼쳤다.



특히 대구 수성구와 바로 인접해 있고 무엇보다도 대구도시철도 2호선 연장 문제같은 생활권과 행정구역의 불일치로 피해를 많이 본 지역이 경산인 만큼 '대구경북 행정통합' 이후 광역교통체계의 변화, 인구유입 및 경제 활성화 및 대구경북 상생 방안 등 경산지역의 발전상에 관한 질문과 의견이 이어졌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경산은 이미 생활권과 경제권이 대구와 일치하지만 행정구역이 늘 걸림돌이었다"면서 "광역단체 행정구역의 벽이 허물어지면 경산 전역의 발전 속도는 더욱 가속화되고, 대구와 연계한 도시계획으로 경산은 더 이상 대구의 근교가 아닌 중심으로 도약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 역시 "대구도시철도 2호선 개통에는 8년 10개월이 걸렸지만, 단지 행정구역이 다르다는 이유로 수성구 사월역에서 경산 영남대역까지 3개역 3.3㎞ 연장하는데 7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며 "행정통합을 통해 다시한번 대한민국 역사의 새로운 길을 함께 만들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도는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대한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17일 경주, 24일 구미, 31일 울진 순으로 지사가 참여하는 현장 간담회를 이어나갈 예정이다.